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신금융협회, 금융사 해외진출 걸림돌 치워준다

김근수 여신금융협회회장의 금융감독원장 초청 간담회에서인삿말을 하고 있다. [사진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협회는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시장개척 및 회원사의 해외시장 진출 등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하여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금융회원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각종 규제완화를 정부와 감독기관에 건의하여 한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서 걸림돌을 치우고 있다.



 또 협회의 조사연구기능 및 정보수집능력을 강화시켜 해외 금융상품 트렌드 및 금융기관들의 수익창출 분야 등을 면밀히 조사·분석하여 회원사들이 해외에 진출할 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이와 함께 여신금융협회는 해외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신시장 개척을 위해 협회가 업계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동시에 해외 금융시장 흐름 및 선진금융기법 파악 등을 위해 회원사와 같이 선진금융시장에 대한 방문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업무는 여신전문금융업 관련 교육 및 출판사업업무와 신기술 금융 관련 법규·제도·정책 연구 등 이다. 특히 조사연구센터에서는 국내외 여신금융업제도와 정책·산업환경을 조사 해 해외로 진출하는 금융회사의 길잡이 역할을 해준다.



 최근에는 소상공인과 직장인들이 낮은 금리로 손쉽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인터넷 대출 직거래장터’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제2금융권에 문을 두드리는 경우가 많았다. 2010년 하반기부터 정부의 정책에 따라 캐피탈사가 신용대출금리를 단계적으로 최대 10% 포인트까지 인하했지만 추가적인 금리인하에는 한계가 있었다. 여신금융협회는 대출원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모집인비용을 줄여 금리 인하를 도모하고 소상공인의 자금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인터넷 대출 직거래장터’를 개설했고 지난해 3월부터는 대상을 직장인까지 확대 운영하고 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