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상으로 풀어보는 관절질환] 목디스크, 가능하면 비수술로 치료 … 신경성형술이 안전

제일정형외과병원 김재훈 정형외과전문의.
김모(54)씨는 평소 목 뒷덜미가 뻐근하고, 고개를 돌리면 근육이 결리는 듯한 통증을 느꼈다. 하지만 그때마다 물리치료와 스트레칭으로 버텼다. 하지만 최근 심한 운동을 한 뒤 물리치료나 약물로도 듣지 않을 정도로 통증은 악화됐다. 통증은 어깨 부위와 등까지 이어졌고, 심지어 손가락까지 저렸다. 그에게 MRI(자기공명영상장치)검사를 시행한 결과 경추 연성 추간판탈출증으로 나타났다.



흔히 목디스크라고 하지만 의학적인 용어로는 경추 추간판탈출증이다. 7개의 목뼈 사이에 있는 연골인 경추 추간판의 연골이 터져 나와 팔이나 어깨로 내려가는 신경을 누른다.



목은 허리보다 움직이는 범위가 넓다. 따라서 쉽게 추간판 손상이 일어난다. 이러한 손상은 나이가 들면서 심해지고, 연골에 변화가 온다. 연골에 뼈 성분이 침착해 뼈처럼 단단해지는 것을 경성디스크라고 한다. 이와 달리 연골이 추간판 사이에서 빠져 나와 신경을 누르는 것을 연성디스크라고 한다.



연성디스크는 급성인 경우가 많다. 갑자기 통증이 심해진다. 반면 경성디스크는 서서히 진행되는 만성이 흔하다. 증상은 손가락·팔까지 저리지만 아프지 않을 수 있다. 저림 현상은 어깨·팔에 국한되는 경우가 많아 어깨질환으로 오인하기도 한다.



목디스크는 허리디스크에 비해 수술을 많이 하지 않는다. 특히 연성디스크는 비수술적인 치료만으로도 튀어나온 디스크 조각이 저절로 녹아 흡수된다. 이 때문에 아무리 통증이 심해도 바로 수술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목디스크의 비수술적 치료로는 신경차단술과 신경성형술이 있다. 신경차단술은 바늘 끝이 날카로워 위험성이 있다. 따라서 요즘엔 대체로 안전한 신경성형술을 선호한다.



경추신경성형술은 직경 1㎜의 가는 카데터를 환부에 넣어 눌리거나 유착된 신경을 풀어주고 염증을 치료한다. C-arm이라는 실시간 영상장비를 이용해 정확하게 약물을 주입한다. 시술시간은 5~10분 정도. 전신 마취가 필요 없어 체력이 약한 고령자나 당뇨병·고혈압·골다공증 환자도 안전하게 치료 받을 수 있다. 환자만 건강하다면 시술 후 바로 퇴원이 가능하다.



목디스크도 꼭 수술이 필요한 환자가 있다. 경추를 지나가는 척수가 압박을 받는 환자다. 척수가 눌릴 때는 어깨·팔이 저리고, 손에 힘이 주어지지 않는다. 또 술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리거나 비틀거리며 걷는다. 이런 환자가 수술을 미루면 심각한 장애가 생길 수 있다.



요즘에는 목디스크 수술도 현미경과 미세수술기구를 이용해 최소 절개를 한다. 수술법이 개발되면서 안전성과 치료효과가 크게 높아졌다. 목 앞쪽 주름선을 조금 절개하고 수술하므로 신경마비의 위험성이 줄고, 흉터 또한 눈에 잘 띄지 않는다. 또 긁어낸 디스크 자리에 첨단 인공디스크를 삽입해 목뼈의 정상적인 관절 기능을 그대로 보존할 수 있다.



김재훈 정형외과전문의 제일정형외과병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