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단국대 천안병원 유지숙 교수

단국대 천안병원 유지숙 교수.
내 아이가 또래보다 키가 작다면 부모 마음은 철렁 내려앉는다. 성장이 더딘 건 아닌지, 평균 키만큼 크지 못하는 건 아닌지 염려된다. 성장은 대부분 적절한 영양섭취와 규칙적인 운동, 체중·스트레스 관리로 개선할 수 있다. 문제는 질병이 있어서 키가 제대로 크지 않는 아이다. 단국대 천안병원 유지숙(소아청소년과·사진) 교수는 “질병이 있는 저신장 아이는 치료 시기를 놓치면 돌이키기 어렵다”며 “아이가 성장하는 동안 부모가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해마다 성장속도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아이 2년 전 옷 아직도 맞는다면 저신장증 의심

의학적으로 저신장은 또래 100명 중 키가 작은 앞의 두 명을 일컫는다. 저신장이라고 해서 모두 치료가 필요하지는 않다. 유 교수는 “사춘기가 늦게 와 성장속도가 조금 느리거나 부모 키가 작은 게 원인인 저신장은 질병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터너증후군 같은 염색체 이상과 자궁 내 성장 지연, 천식·당뇨 같은 만성질환, 성장호르몬·영양 결핍 등이 원인인 저신장은 적극 치료해야 할 대상이다.



저신장은 부모가 관심을 가지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아이가 1년에 키가 4㎝ 이상 크지 않았다거나 같은 사이즈의 옷을 2년 이상 입고 있는 경우, 출생 체중이 2.5㎏ 미만이면서 키가 작은 경우는 저신장을 의심해야 한다. 같은 성별의 또래 친구들 평균 키보다 10㎝ 이상 작은 경우도 마찬가지다. 유 교수는 “1년에 5~6㎝씩 자라는 4세부터 부모가 관심을 갖고 성장속도를 기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세 이전에는 영양이 가장 중요하므로 2~3세 아이에게까지 X선을 찍으면서 성장을 평가하는 건 낭비”라고 덧붙였다.



사춘기가 일찍 시작해 갑자기 키가 크는 성조숙증도 저신장의 원인이 된다. 충분히 자라기도 전에 성장판이 빨리 닫혀 버려서다. 여아는 8세 이하, 남아는 9세 이하에서 1년에 7~8㎝씩 크는 경우다. 유 교수는 “사춘기 이전에 키가 작아 걱정했는데 사춘기가 일찍 시작되면서 성장속도가 빨라진 것을 보고 잘 크는 것으로 오해하기도 한다”며 “성장판이 일찍 닫혀 뒤늦게 병원을 찾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성장을 평가할 때는 적어도 과거 6개월을 함께 분석하는 게 더 정확하므로 꾸준히 기록하도록 한다.



저신장 치료는 시기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성장판이 닫혀 버리면 치료가 무용지물이다. 일반적으로 여자는 13~15세, 남자는 15~17세면 성장판이 닫힌다. 저신장 치료에 효과가 입증된 치료법은 성장호르몬 투여다. 성장호르몬은 소아청소년기에 가장 많이 분비되는 것으로 성장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유지숙 교수는 “나이가 어릴수록 효과적이므로 사춘기가 되기 전 치료를 시작하는 걸 권한다”고 말했다. 치료가 결정되면 보통 6개월 투여해야 효과가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다.



성장호르몬 주사는 나이·몸무게에 따라 정해진 용량을 매일 집에서 자가 주사하면 된다. 최근 아이에게 거부감이 없도록 주삿바늘이 안 보이게 숨겨져 있고 투약 용량이 자동으로 조절되는 치료기기도 나왔다.



성장호르몬 치료는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적인 투여가 요구되는 만큼 치료 결정에 신중해야 한다. 전문의 진단과 주기적인 진찰이 필요하다. 유지숙 교수는 “성장호르몬 주사를 맞으면 무조건 키를 크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잘못된 의학지식”이라며 “원인에 따른 치료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은 부모의 관심과 사랑이 큰 역할을 한다. 지나친 스트레스와 비만 등 성장에 악영향을 끼치는 요인도 잘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