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대 30% 저렴 … 우체국서 '알뜰폰' 산다

우정사업본부가 기존 통신사보다 통신요금이 30% 저렴한 ‘알뜰폰’을 27일부터 전국 226개 주요 우체국에서 판매한다. 단말기는 저렴한 피처폰부터 최신 LTE 스마트폰까지 총 17종을 선택할 수 있다. [뉴스1]
기존 이동통신사보다 통신요금이 최대 30% 저렴한 ‘알뜰폰’을 우체국에서 살 수 있게 됐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는 27일부터 전국 주요 226개 우체국(5급 이상)에서 알뜰폰을 판매한다고 26일 밝혔다. 알뜰폰은 기존 SK텔레콤·KT·LG유플러스의 망을 빌려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상망사업자(MVNO)를 말한다. 별도의 망 투자비용과 운용비가 들지 않아 요금이 싸지만, 유통망이 부족해 널리 알려지지 못했다.



오늘부터 LTE·3G·피처폰 17종

 우체국을 통해 알뜰폰을 판매하는 사업자는 스페이스네트·머천드코리아(LGU+ 망), 에넥스텔레콤·에버그린모바일(KT 망), 아이즈비전·유티컴즈(SKT 망) 등 6곳이다. 가입비는 없으며 요금제는 선불 5종, 후불 13종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기본요금이 기존 이통사의 표준요금제와 비교해 월 8500원 싸고, 음성통화는 초당 0.3원 저렴해 월 100분 이용 시 1만원 정도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게 우정사업본부의 설명이다. 단말기는 피처폰 8종, 3G 스마트폰 2종, 롱텀에볼루션(LTE)폰 7종 등 총 17종으로 저렴한 폴더 단말기부터 최신 스마트폰까지 고를 수 있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단말기로도 호환만 가능하다면 요금제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알뜰폰에 가입하려면 우체국을 방문해 전담직원과 상담하면 된다. 단말기는 우체국 택배를 통해 배달되고, 개통 등은 가입된 사업자와 진행된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그간 알뜰폰에 가입하고 싶어도 가입 방법이 복잡해 어려움을 겪던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알뜰폰 판매 우체국을 계속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SKT 망을 이용하는 일부 알뜰폰에서는 휴대전화 본인인증이 되지 않기 때문에 불편이 따를 수 있다. 기존 이통사들이 자금력을 바탕으로 단말기 보조금 경쟁을 벌이면 알뜰폰 가입자 유치가 힘들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갖고 있는 단말기로 알뜰폰에 가입하면 요금이 싸지만, 단말기까지 함께 구매할 경우 이통 3사에 2년 약정으로 가입하면서 요금 할인과 단말기 보조금을 받을 때와 실제로 내는 비용이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