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군의 태양 반전, "죽은 줄 알았던 차희주, 알고 보니… '충격'"

[사진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주군의 태양’의 반전이 화제다.

2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는 과거 주중원(소지섭 분)이 겪었던 ‘100억 납치사건’ 당시 죽은 여성이 차희주(한보름 분)가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주군의 태양’ 방송에서 차희주의 쌍둥이 언니인 한나 브라운(황선희 분)은 차희주의 영혼이 주중원의 곁을 맴돌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

귀신을 볼 수 있는 태공실(공효진 분)을 통해 영혼의 존재를 알게 된 한나는 집에 돌아와 거울을 보며 “그럼 혹시 지금 여기도 있는 거야? 사과는 할게. 미안해 언니”라고 말했다.

이는 죽은 차희주의 영혼이 사실 쌍둥이 언니 한나의 영혼이라는 사실을 암시한 것이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강우(서인국)가 전시회를 앞둔 한나의 약력을 살피다 한나의 필체를 보고 “(죽은 차희주와) 필체가 같다. 전혀 다른 얼굴인데 어떻게 된 일이지?” 의심을 품는 모습이 그려졌다. 쌍둥이 자매의 삼촌인 김귀도(최정우) 역시 한나의 정체에 대한 실마리를 잡았다.

의문에 쌓여 있던 한나의 정체가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앞으로의 내용이 어떻게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주군의 태양 반전을 본 네티즌들은 “주군의 태양 반전, 어느 정도 예상했다”, “주군의 태양 반전, 오늘 방송 기대된다”, “주군의 태양 반전, 점점 흥미진진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