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기 구한 개 "엄마 한눈 파 사이에…위험 감지한 영특한 개"

[아기 구한 개, 사진 허핑턴포스트 영상 캡처]


 
‘아기 구한 개’.

아기 엄마가 한눈을 판 사이에 바다 쪽으로 기어가는 아기를 구한 개가 화제다. 위험을 감지한 개는 아기의 앞을 가로막아 사고를 막았다.

23일(현지시각)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은 “터키 남서부 카바크 코유 해변에서 한 마리의 개가 바다를 향해 기어가던 아기를 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개는 아기와 함께 해변에서 놀다가 아기가 바다 쪽으로 기어가자 그를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의 엄마는 파도가 치는 해변으로 기어가는 아기를 눈치채지 못했다. 자칫 잘못하면 아기가 파도에 휩쓸릴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개는 아기에게 달려가 앞을 가로막았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엄마는 무척 당황한 표정으로 뛰어와 아기를 안아 들었다. 아기가 위험에서 벗어나자 개는 꼬리를 흔들며 다행이라는 몸짓을 보였다.

아기 구한 개의 영특함에 네티즌들은 “아기 구한 개 아니었음 큰일날 뻔”, “아기 구한 개, 정말 기특하네”, “아기 구한 개, 내 친구는 내가 지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