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침대 밑 2.4m 악어 "나도 모르게 동침…이게 무슨 일이야"

[침대 밑 2.4m 악어, 사진 뉴욕데일리뉴스]


 
‘침대 밑 2.4m 악어’.

나도 모르는 사이 악어와 동침을 했다면 어떤 기분일까. 일어나자마자 악어를 발견하고 기겁했을 것 같다.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각)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한 남성이 아침에 잠에서 깬 순간 악어를 침대 밑에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짐바브웨의 자연보호구역에 있는 별장에서 묵은 가이 위톨(40)이라는 이름의 남성은 침대 밑에 있던 악어와 최소 8시간을 함께 했다고 전해졌다.

악어는 별장 직원이 방 청소를 하던 중 침대 밑에서 발견됐고,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위톨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위톨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악어의 길이는 2.4m 정도였으며 침대 밑에 숨어있어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악어와 하룻밤을 보냈다고 생각하니 너무 끔찍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침대 밑 2.4m 악어 소식에 네티즌들은 “침대 밑 2.4m 악어, 움직임이 없어서 전혀 몰랐나 봐”, “침대 밑 2.4m 악어, 큰 벌레도 아니고 악어와 하룻밤을 보내다니 섬뜩해”, “침대 밑 2.4m 악어, 발견한 직원은 더 놀라지 않았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