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검찰,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수사 중간 발표

26일 오전 검찰이 내란선동과 내란음모,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이적동조) 등 3가지 혐의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을 기소했다.

이날 오후 수원지검 김수남 검사장은 ‘통합진보당 이석기 국회의원 내란음모 사건’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2010년 5월 제보자 신고로 통합진보당(당시 민주노동당) 내부에 지하혁명조직인 이른바 ‘RO’가 활동중이라는 단서를 입수하고 내사에 착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2013년 5월 ‘RO’ 조직원들이 북한의 전쟁도발에 호응해 국가기간시설 파괴 등 폭동을 음모한 사실을 확인했다. 핵심관련자 10여명의 주거지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총 604점의 압수물을 분석해 다량의 증거물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RO’의 실체와 비밀회합에 관한 조직원의 진술, 각종 녹취록, 압수된 문건과 디지털 증거에 비추어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수원지검은 25일 홍순석 등 관계자 3명을, 오늘은 이석기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이 밝힌 이석기에 대한 기소 요지는 내란 선동 및 내란음모, 반국가단체 찬양·동조, 이적표현물 다수 소지 등이다. 홍순석 등 3명도 같은 혐의다.

검찰에 따르면 이석기는 지난 5월 당시 전쟁 상황이 임박한 것이라는 인식하에 물질적·기술적 준비를 지시하고, 국가기간시설 타격 등 폭동을 수행하기로 모의했다. 또 이석기는 ‘북에서는 모든 행위가 애국이고, 남에서는 모든 행위가 반역이다’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북한 핵실험과 선군정치 등을 찬양하는 등 반국가단체의 활동을 찬양하거나 이에 동조하고, 이적 표현물을 다수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RO 실체에 대해 “김일성 주체사상이 조직과 사업전반의 지도이념임을 명백히 하고 있고, 주체사상으로 철저히 의식화된 사람들만 조직원으로 받아들이는 폐쇄적인 비밀 조직”이라고 밝혔다. 또 “조직의 우두머리를 김정일 비서 동지라고 선언하고, RO는 총책인 이석기를 보위하고 그 지시에 철저히 복종하는 이른바 ‘영도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했다.

검찰은 이석기의 내란음모 혐의에 대해 “주체사상과 대남혁명론 수행을 목표로 삼고 있는 조직원들이 사회혼란을 획책하는 행위는 체제 변혁을 위한 것이므로 국헌문란 목적도 뚜렷하다”며 “내란선동·음모에 해당함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