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빙하 밑 잠자던 나무, "최소 1000년 이상 된 것, '신비로운 자태'"

[사진 사우스이스트 대학 연구팀]

 
알래스카 빙하 밑 잠자던 나무가 발견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알래스카 사우스이스트 대학 연구팀은 “알래스카 멘덴홀 빙하 아래서 냉동된 나무들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나무들은 최대 2350년 전 이 지역에 존재했던 나무로 추정된다고 한다. 나무들은 빙하 밑에서 냉동됐다가 최근 지구온난화로 얼음이 녹으면서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의 케시 코너 박사는 “빙하 밑 잠자던 나무의 대부분은 전나무로 보인다. 이 나무들은 최소 10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무들이 발견되면서 이 지역이 과거에는 숲이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몇 년 동안 이처럼 빙하가 녹아 노출된 나무 그루터기들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걱정된다”라며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빙하 밑 잠자던 나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빙하 밑 잠자던 나무, 정말 신기하다”, “빙하 밑 잠자던 나무 사진 분위기가 신비스러워”, “빙하 밑 잠자던 나무의 실제 모습은 어떨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