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일각서도 "기초연금 후퇴 대통령이 사과해야"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인천 부평종합시장에서 김 가게 주인으로부터 김 한 상자를 선물받고 있다. 박 대통령의 재래시장 방문은 취임 후 네 번째다. [최승식 기자]


기초연금 공약 후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설이 나돌던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진 장관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보름 전 그런(사퇴) 생각을 하고 주변에 말한 건 맞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약 이행에 책임을 느껴서 그렇다는 건 너무 와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복지공약 수정 후폭풍 … 노년층 반발 달래기 고심
"정부 어려움 국민에게 호소해야"
청와대 "이행 속도 조정하는 것"
사퇴설 진영 장관 "무력감 느꼈다"



진 장관은 사퇴를 고려한 이유로 ‘무력감’을 들었다. 그는 “복지부 장관으로서 열심히 해보려 했는데 잘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라는 생각에 무력감을 느꼈다”며 “예산은 기획재정부가 꽉 쥐고 있고 인원은 안전행정부가 꽉 쥐고 있고 복지부가 할 수 있는 게 없더라”고 했다. 사의를 철회한 것인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진 장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복지공약 수정을 둘러싼 후폭풍은 가라앉지 않았다. 새누리당 일각에선 박근혜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새누리당 정우택 최고위원은 24일 라디오에 나와 “박 대통령이 담화라든지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솔직한 입장과 양해를 구하는 절차가 꼭 필요하다”며 “(진영) 장관 사퇴 문제로 흐지부지 끝날 것이 아니고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심을 담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복지정책을 조율하는 김성태 제5정조위원장도 “정부가 감당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국민에게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진솔한 사과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초선인 하태경 의원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 이미 걸러졌어야 할 내용으로 복지부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이 책임질 문제”라고 주장했다.



 여당 내에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은 공약 후퇴 논란을 조기에 진화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다. 복지는 새누리당의 주요 지지세력인 노년층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공약 수정은 지지층의 이반을 불러올 수 있다. 당장 민주당은 “경제민주화 공약 파기, 무상보육 공약 파기에 이어 기초 노령연금 공약 파기까지 일삼는 ‘공약 파기 정권’”(전병헌 원내대표)이라고 여권을 몰아붙이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공약 이행의 속도를 조정하려는 것이지 공약을 안 지킨다는 게 아니다”라며 “임기 내에 가능한 것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약을 파기하겠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통령이 사과하는 데는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선 박 대통령이 26일 직접 이 문제를 설명할 때도 양해는 구하겠지만 공약 후퇴에 대해 사과는 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여당 의원들에 박근혜 시계 선물=박 대통령은 이날 인천 부평의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취임 후 네 번째 현장방문이다. 박 대통령은 평소보다 밝은 표정으로 시민들에게 인사했지만 공약 축소 논란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박 대통령은 제60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도 참석해 “대한민국의 모든 도서와 대륙붕, 그리고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우리의 주권을 훼손하는 어떠한 도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 23일 새누리당 의원 전원에게 ‘박근혜 시계’를 선물했다. 민주당 등 야당 의원들은 제외됐다. 박 대통령의 별도 메시지는 없었지만 여당 의원들 사이에선 정기국회를 앞둔 격려와 협조의 의미라는 해석이 나왔다.



글=강태화·권호 기자

사진=최승식 기자



관련기사

▶ 민주, 기초노령연금 공약수정 비판…"새빨간 거짓말"

▶ 진영 장관 "사퇴언급, 갔다 와서 하려고 했는데…"

▶ 복지공약 후퇴 논란 확산…박 대통령, 직접 나서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