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라질 고래 떼죽음 "30여 마리 떠내려와…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브라질 고래 떼죽음 [사진 MBC 캡처]




 

‘브라질 고래 떼죽음’.



브라질에서 고래 30여 마리가 집단 자살하는 미스터리한 현상이 일어났다.



22일 브라질 북부 리오주 우파네마 해안에 떼죽음을 당한 고래 30여 마리가 떠내려 왔다.



이번 사건은 고래나 물개 등 해양 동물들이 집단으로 뭍에 올라와 스스로 죽음을 맞이하는 ‘스트랜딩’ 현상으로 알려졌다. 길을 잃고 떼죽음을 당하는 것도 포함된다.



떠내려온 고래들은 중 일부는 주민들과 구조대의 노력으로 바다로 되돌아갔지만 7마리는 목숨을 잃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이 스트레스나 방향감각 상실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브라질 고래 떼죽음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브라질 고래 떼죽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브라질 고래 떼죽음,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