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악플러 검거 "결혼설부터 임신설까지…왜 그랬나"

아이유 악플러 검거 [사진 중앙포토]
 

‘아이유 악플러 검거’



가수 아이유(20)의 결혼설, 임신설 등 루머를 퍼뜨린 악플러가 경찰에 붙잡혔다.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조영철 음악PD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증권가 찌라시를 위장해 아이유 결혼설 등 허위 사실을 최초로 유포한 범인이 검찰에 검거돼 범행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조 PD는 이어 “악의적인 악플러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향후에도 아티스트에 행해지는 악의적 악플 등 명예훼손에 대해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유는 증권가 찌라시 등을 통해 결혼설, 임신설 등 근거 없는 루머가 돌아 곤욕을 치렀다. 결국 이는 최초 유포자가 증권가 정보지를 위장해 문자 메시지로 소문을 퍼뜨린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유는 7월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이같은 루머에 대해 “최초 유포자에게 사과와 합의금을 받겠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아이유 악플러 검거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이유 악플러, 어쩜 저런 루머를 만드냐”, “아이유 악플러,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 “아이유 악플러, 잡혀서 다행이네요”, “아이유 악플러, 아이유가 마음고생이 심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