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진영 장관 “사의는 와전된 것. 무력감은 느꼈다”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장관직 사의설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진 장관은 24일 출장 중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보름 전 (사의에 관한) 생각을 주변에 말한 것은 맞다”면서도 “서울에서 너무 많은 이야기들이 나와 당황스러운데, 공약 이행 책임 느껴서 (사의를 밝히고) 그렇다느니 이런건 너무 와전된 것”이라고 밝혔다.



진 장관은 “나에게 기대가 많은 것을 알고 있고, 복지부 장관으로서 열심히 해보려 했는데 내가 잘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란 생각에 무력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해보고 싶은 게 많은데 예산은 기획재정부가 꽉 쥐고 있고, 인원은 안전행정부가 쥐고 있어 복지부가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