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악플러 검거…“향후에도 강력히 대처할 것”

[사진 중앙포토]


 

‘아이유 악플러’.



가수 아이유(20)와 관련해 루머를 퍼뜨린 악플러가 검거됐다.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조영철 음악PD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증권가 찌라시를 위장해 아이유 결혼설 등 허위 사실을 최초로 유포한 범인이 검찰에 검거돼 범행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조 PD는 이어 “악의적인 악플러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향후에도 아티스트에 행해지는 악의적 악플 등 명예훼손에 대해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유는 증권가 찌라시 등을 통해 결혼설, 임신설 등 근거 없는 루머가 돌아 곤욕을 치렀다. 결국 이는 최초 유포자가 증권가 정보지를 위장해 문자 메시지로 소문을 퍼뜨린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유는 7월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이같은 루머에 대해 “최초 유포자에게 사과와 합의금을 받겠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아이유 악플러 검거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이유 악플러, 잡혔다니 다행이다”, “아이유 악플러,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 “아이유 악플러, 악플을 왜 쓰는지 모르겠다”, “아이유 악플러, 아이유가 마음고생이 심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