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차기전투기 원점 재추진…F-15SE ‘부결’

8조3000억원을 투입해 공군 전투기 60대를 도입하는 차기 전투기(F-X) 3차 사업이 전면 재검토 절차를 밟게 됐다.



방위사업청은 24일 오후 김관진 국방부 장관 주재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방추위에서 기종별 임무수행능력과 비용 등 분야별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안보상황과 작전환경 등에 대해 깊이 있는 심의를 통해 최종 부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기관과 협의해 전투기 소요 수정과 총사업비 조정 등을 통해 전력 공백이 최소화하도록 신속하게 사업을 재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차기 전투기 도입 사업에는 F-15SE를 비롯한 미국 록히드마틴의 F-35A,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 유로파이터 등 세 기종이 입찰했다. 그러나 F-15SE만 총사업비 한도 내의 가격을 제시해 단독후보로 방추위에 상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