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용석 “박원순 시장 디스 후, 장인과 멀어졌다” 고백

[사진 JTBC ‘유자식 상팔자’ ]
강용석이 장인과 어색한 나날을 보내야만 했던 지난 과거를 털어놨다.



최근 JTBC ‘유자식 상팔자’ 녹화에서 ‘남들이 모르는 우리 집 비밀은?’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하던 중 강용석의 큰아들 강원준(16)은 “우리 집 비밀은 아빠가 외할아버지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진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강원준은 “아빠는 외할아버지만 만나면 목소리도 작아지시고, 자신감도 없어지고 이래저래 기죽어 계신다. 좋지 않은 일로, 검색어에 아빠 이름이 오르내릴 때 외할아버지댁에 갔을 때 풀 죽어 계신 아빠 모습을 봤다. 아빠가 참 불쌍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외할아버지가 박원순 서울 시장과 각별한 사이인데, 아빠가 방송에서 박원순 시장을 디스한 후 집안 분위기가 안 좋았었다. 당시 아빠를 보며 헛기침만 하던 외할아버지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비밀을 폭로해 강용석을 당황시켰다.





아들의 폭로에 당황한 강용석은 “장인어른이 내 고등학교와 대학교 선배다. (장인어른이) 사위인 나와 동문회에 같이 참석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여기셨는데, 요즘은 동문회도 혼자 나가려고 하신다”며 하소연을 했다. JTBC ‘유자식상팔자’는 2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