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구라 아들 김동현 "아빠는 빵점 사위! 외할머니와 어색해"





김구라의 아들 김동현(16)이 아빠(김구라)와 외할머니 사이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 녹화에서는 ‘남들이 모르는 우리 집 비밀은?’이란 주제로 사춘기 자녀들과 갱년기 스타 부모들이 열띤 토론을 펼쳐졌다. 김동현은 “방송에서 아빠(김구라)가 말을 잘하니까, 처가에서도 넉살 좋은 사위일 것이라고 착각하시겠지만, 외할머니에게 아빠는 빵점짜리 사위다. 외갓집 친척들은 물론, 외할머니도 아빠를 불편해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할머니가 아빠를 얼마나 불편해하셨으면, 아빠와 존댓말로 대화하고, 거절할 때도 정중하게 ‘됐습니다’라고 하신다. 아빠가 ‘장모님, 제발 말 좀 놓으세요!’라고 부탁까지 했는데, 외할머니는 ‘네’라며 또 존댓말로 대답하시는 것을 본 적 있다. 아빠가 외할머니를 불편하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다”고 덧붙였다.



현장에 있던 출연자들이 “말 잘하기로 소문난 김구라가 굉장히 의외다”라는 반응을 보이자, 뒤늦게 수습에 나선 김동현은 “예전보다는 많이 나아졌다. 엄마도 처음에는 서운해 하셨지만, 지금은 아빠를 이해하는 편이고, 아빠도 나한테 ‘너는 처갓집에 잘 해라’며 조기교육을 시키고 계신다”고 말했다. ‘유자식 상팔자’는 2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