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형식 이상형 고백, "정은지, 남지현 제친 이상형은 누구?"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화면 캡처]


 

그룹 ‘제국의아이들’ 박형식(22)이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제국의아이들’ 멤버 박형식, 광희, 임시완이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형식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내가 힘들면 그걸 잊게 해주는 여자”라고 답했다.



이에 MC 홍은희가 이상형으로 구체적인 사람을 예로 들어 달라고 부탁하자 박형식은 “국외 스타로 꼽자면 영화 ‘맘마미아’의 주인공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기타를 치면서 노래 부르는 것 봤느냐. 완전 매력적”이라고 말하며 들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케이블채널 tvN ‘더 로맨틱&아이돌’에서 커플이 됐던 포미닛 남지현과 아직도 연락을 하느냐”는 질문에 박형식은 “음악 방송을 하다 보니 방송이 겹칠 때 볼 때가 있다. 보면 반갑다”고 말했다.



또 최근 화제를 모았던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 언급에 대해서는 “방송 녹화 중 에이핑크에 대한 얘기가 나왔고 ‘정은지가 어떤가’라는 질문에 매력 있다고 답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박형식 이상형 고백’ 소식에 네티즌들은 “박형식 이상형 고백, 은근히 눈이 높네”, “박형식 이상형 고백,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그렇게 좋은가”, “박형식 이상형 고백하는 모습도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