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성인 초고도비만녀 사망, “하필 생일에…더 안타까워”

[사진 tvN ‘화성인 X파일’ 방송화면 캡처]


 

지난해 tvN ‘화성인 X파일’에서 ‘초고도 비만녀’로 소개됐던 20대 여성 A씨(24)가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성서 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11시30분쯤 대구 달서구 호림동의 한 모텔 화장실에서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남자친구 B씨(23)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의 생일파티를 위해 함께 있다 화장실에서 구토하던 여자친구가 인기척이 없어 들어가 보니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A씨는 ‘화성인 X파일’에 처음 출연할 당시 몸무게가 131.8㎏이었다. 이후 위밴드 수술과 운동 등을 병행한 결과 최근까지 70㎏ 이상을 감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사망과 관련, ‘화성인 X파일’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소식을 접하고 매우 안타까운 심경”이라며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화성인 초고도비만녀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화성인 초고도 비만녀 사망, 명복을 빕니다”, “화성인 초고도 비만녀 사망, 좋은 곳으로 가시길”, “화성인 초고도 비만녀 사망, 몇 달 전까지만 해도 TV에서 봤는데 정말 슬프다”, “화성인 초고도 비만녀 사망, 하필 생일에…더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