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동원 문소리 문자, "'김동원? 박동원?'… '저 강동원입니다'"

[사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소리가 배우 강동원과의 문자에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문소리는 최근 강동원에게 저지른 실수를 털어놨다.



이날 문소리는 상대배우로 연기하고 싶은 젊은 배우에 대해 말하던 중 강동원에 대해 언급했다.



그녀는 “최근에 문자가 왔더라. ‘저 동원인데요. 전화하셨죠. 못 받았는데’라는 문자였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동원이가 누구지? 내가 아는 동원이가 있나? 김동원? 박동원이냐’라고 물었더니, ‘저 강동원입니다’라고 했다”며 당시 강동원을 알아보지 못했던 실수를 고백했다.



이에 문소리는 “내가 아주 큰 실수를 했다. 동원아 미안하다. 누나가 다신 안 그럴게”라며 강동원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강동원 문소리 문자’ 일화를 들은 네티즌들은 “강동원 문소리 문자, 강동원이 당황했겠네”, “강동원 문소리 문자, 동원이가 은근히 흔한 이름인가?”, “강동원 문소리 문자, 나도 강동원 문자 받아봤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