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적과의 동침’, 김무성·박지원 의원 출연에 시청률 2.6%

[사진 JTBC ‘적과의 동침’ 방송화면 캡처]






JTBC 예능 프로그램 ‘적과의 동침’이 2.6%(닐슨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3.3%였다.



23일 밤 11시에 방송된 ‘적과의 동침’ 2회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방송이 나간 뒤 ‘적과의 동침’ 홈페이지에는 “각자 서로 다른 이념과 정당을 가지고 있어도 이렇게 한 프로그램 안에서 한 팀이 되어 있는 모습이 참 재미있다” (아이디 do**), “전무후무한 프로그램이다. 정치인과 시청자가 동침하는 기분이었다. 매력적이다”(아이디 musu*****), “프로그램이 정말 기발하고 재미있다”(아이디 pa****)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지난 16일 첫방송된 ‘적과의 동침’은 개그맨 김구라와 전직 국회의원 유정현이 MC를 맡았으며, ‘남자셋 여자셋’, ‘강호동의 천생연분’, ‘일밤’, ‘황금어장’, ‘신화방송’, ‘썰전’ 등을 연출한 여운혁PD가 메가폰을 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