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0년 만의 귀환, 미국으로 간 조선 악기' 국립 국악원·중앙박물관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국립국악원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10월1일부터 12월1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테마전시실에서 특별 전시 '120년 만의 귀환, 미국으로 간 조선 악기'를 개최한다.



120년 전 문화를 통해 자주 국가를 염원한 고종의 노력과 조선 시대 기록으로 남은 국악 관련 중요 유물들을 함께 선보인다. 1893년 고종이 조선의 찬란한 문화를 대외적으로 널리 알리고자 미국 시카고박람회에 출품한 국악기 10점 중 8점을 120년 만에 가져와 공개한다.



전시는 '시카고만국박람회와 조선 전시실' '시카고만국박람회와 조선 음악' '국악 유물' 등 3부로 구성된다.



1부 '시카고만국박람회와 조선 전시실'에서는 고종이 1893년 '대조선'이라는 국호와 태극기를 가지고 국제 박람회에 처음으로 참가한 배경과 추진 과정을 사진 기록과 해설을 중심으로 소개한다. 궁중 악사 10명과 함께 태평양을 건넌 방문단 일행의 여정과 미국에 두고 온 악기의 보관 역사도 알 수 있다.



2부 '시카고만국박람회와 조선 음악'은 전시 주요 유물을 한 데 모아 볼 기회를 제공한다. 1893년 시카고만국박람회에 출품한 국악기 10점 중 8점을 입체적으로 배치한다. 위엄 있는 용무늬가 조각된 '가막쇠'와 화려한 수가 놓인 '조이개'가 특징인 장구 등을 통해 당시 궁중 악기의 뛰어난 예술성을 엿볼 수 있다.



3부 '국악 유물'에서는 조선 시대를 중심으로 그림과 악서, 악보와 의궤 등 국악 유물을 모았다. 궁중 음악 등을 집대성한 대표적인 악서 '악학궤범' 전 권, 세조 때 음악을 모아 악보로 편찬한 '대악후보'(보물 제1291호), 조선 후기 대표적 화가인 김홍도와 신윤복의 국악 연주 그림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국립국악원의 해외 국악 유물 소개 시리즈의 하나로 ㈜신세계와 아시아나항공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국립국악원은 지난해 파리만국박람회에 출품된 국악기 11점을 프랑스음악박물관으로부터 가져와 전시한 바 있다.



한편, 국립국악원은 25일 오후 5시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 화물터미널에서 전시를 위해 국내에 들어오는 악기 환영 행사를 펼친다.



kafk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