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혼하려던 남편이 화해 여행 제안 … 야산서 뭔가 작업 … 시신 유기한 듯"

인천에서 발생한 모자(母子) 실종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 남부경찰서는 23일 존속살해 등 혐의로 정모(2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의 어머니 김모(58)씨로 추정되는 시신이 이날 발견됐기 때문이다.



'모자 실종' 차남 부인 진술
정선서 모친 추정 시신 발견

 경찰은 이날 오전 9시10분쯤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의 한 야산에서 시신 1구를 찾아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손과 발이 청테이프로 묶인 채 비닐과 이불로 싸여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부패 상태가 심각해 육안으로 신원 확인이 힘들지만 김씨의 치과 진료 기록과 시신의 치아 상태가 일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DNA 감식을 의뢰했다.



 시신 발굴은 정씨의 부인 A씨(29)가 경찰과 동행해 유기 장소를 알려줬기에 가능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번 사건이 남편의 소행”이라며 “시신 유기 장소가 경북 울진과 강원도 정선인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 부부는 김씨와 장남(33)이 실종된 다음 날인 지난달 14일 오후 2시45분쯤 집을 나섰다. A씨는 “남편과 사이가 좋지 않아 이혼하려 했는데 남편이 갑자기 ‘화해를 위한 여행을 가자’고 제안했다”고 진술했다. 정씨는 형의 차량에 아내를 태운 뒤 경북 울진과 강원도 정선으로 갔다. A씨는 “남편이 야산에 도착해 이상한 작업을 했다”며 “나중에 생각해 보니 어머니 등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남편이 작업하는 동안 줄곧 차 안에 머물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의 집 앞에서 찍힌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통해 정씨가 이용한 차가 사람 한 명이 탄 것으로 보기에는 어려울 정도로 차체 중심이 밑으로 내려앉은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동종 차량에 김씨와 장남 몸무게를 합친 것과 같은 무게(125㎏)의 물건을 싣고 여러 차례 실험했다. 그 결과 차체의 내려앉는 정도가 CCTV 속 정씨 차량 모습과 거의 일치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정씨가 집을 나설 때 어머니와 형의 시신을 차에 싣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퀵서비스 배달원인 정씨가 10억원대 건물을 소유한 어머니와 금전 문제로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주변인의 진술을 확보했다. 또 정씨가 지난 1년간 강원랜드를 30여 차례 드나들며 8000만원의 빚이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정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인천=윤호진 기자



관련기사

▶ '인천 모자 실종사건' 장남 추정 시신 발견

▶ 발견된 시신 1구, 어머니로 추정…국과수 의뢰

▶ '모자 실종사건' 살해 혐의 차남, 컴퓨터엔 온통

▶ '모자 살해' 시신 1구 수습…차남 아내 진술 결정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