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당문학상 심사평] 황병승의 '실패'는 완벽한 도달의 이면 … 우리 시의 미래다

미당문학상 본심 심사위원들. 왼쪽부터 송찬호·김혜순·황현산·김사인·이시영씨. [김경빈 기자]
심사위원들은 장시간 논의 끝에 황병승 시인의 ‘내일은 프로’를 2013년도 미당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하는 데 합의하면서 상당한 용기가 필요했다. 황병승은 시적 모험에 온몸을 내던진 젊은 시인들의 대표주자며, 이와 관련해 문단 내에서 그에 대한 평가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심사위원들은 그의 고통스럽고도 힘찬 시어가 우리말의 표현 역량을 크게 높였으며, 우리 시 발전에 한 획을 긋는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본심에 올라온 열 사람 시인 가운데 수상자를 포함한 네 시인에게 논의가 집중됐다. 김행숙 시인은 거침없는 상상력과 활달한 언어로 주목을 받았다. 그의 시들은 팍팍한 일상에서 늘 ‘촉촉한’ 물기를 얻어내곤 한다. 농담처럼 또는 방심한 독백처럼 시작하는 말은 아슬아슬하게 전개되던 논리가 갑자기 선회하는 지점에서 때로는 분노가, 때로는 경이가, 때로는 관능이 어른거렸다.



 이수명 시인의 시는, 늘 그래 왔듯이. 현실과 상상의 접경을 기민하게 넘나들었다. 견고한 인식의 틀과 간명한 문장으로도 현실을 낯선 세계로 옮겨 놓을 수 있다는 것이 이 시인의 특이한 재능이다. 그의 일관된 탐구적 자세도 심사위원들이 짚고 가야 할 덕목이었다. 최정례 시인은 멀리 떨어져 있는 현실의 조각들을 이어 맞추어 또 하나의 현실로 끌어올리는 시법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끌었다. 삶의 깊은 고통이 다듬지 않은 산문의 음조 속에 감추어져 있는 점도 그의 시가 다른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알게 했다.



 황병승은 말로 가능한 온갖 표현력을 동원하여 인식의 한계에 이를 때까지 주제에 천착하는 노력이 감명을 주었다. 그의 주제인 ‘실패’는 어떤 완벽한 도달의 이면이다. 한 사람의 시인으로서, 또는 한 사람의 생활인으로서, 그는 완전한 성공에도 실패하지만, 완전한 실패에도 실패한다. 인간조건으로서의 이 실패의 기록은 어떤 종류의 성스러운 자비심에 이른다. 미당문학상이 한국시의 주력을 이끌고 있음을 다시 확인하면서, 그의 수상을 축하한다.



◆ 심사위원=김사인·김혜순·송찬호·이시영·황현산(대표집필 황현산)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