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한화 회장 26일 대법원 선고

김승연(61) 한화그룹 회장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진다.



 대법원1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오는 26일 김승연 회장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김 회장은 2004~2006년 그룹 위장 계열사의 빚을 계열사에 대신 갚도록 해 3500억원대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2011년 기소됐다.



 지난해 8월 1심 재판부는 김 회장에게 징역 4년에 벌금 51억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이후 김 회장은 조울증과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호소하며 보석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지난 1월 재판부가 남부구치소의 구속집행정지 건의를 받아들이면서 김 회장은 병원에 입원한 상태에서 재판을 계속했다. 하지만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면치 못했다. 지난 4월 항소심 재판부는 일부 혐의를 무죄로 판단하면서도 “회사의 피해액이 커 책임에 상응하는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징역 3년에 벌금 51억원을 선고했다. 김 회장은 지난 5월과 8월 구속집행정지를 연장하면서 상고심 준비를 해왔다. 김 회장은 가회동 주거지와 서울대병원 등을 오가며 치료를 받아왔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