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자산관리공사, 다양한 서민금융 프로그램 도입 … 빚 부담 줄여

12일 개최된 ‘국가자산 투자설명회’에는 1300명의 개인 및 기관투자가들이 참석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가 대한민국 국가자산 종합관리기관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비전을 ‘국가자산 종합관리기관’이라고 설정하고 자산의 효율적 관리와 기업회생 지원을 통해 경제생태계로 복귀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금융자산, 기업자산, 가계자산, 공공자산에 대해 금융 안정 등 경제 발전과 금융에서 소외된 서민을 지원하는 역할에 주력하고 있다. 1997년 외환위기 당시 부실채권정리기금 39조2000억원을 투입해 투입금액의 123% 이상인 48조1000억원을 회수했다. 부실채권정리기금 운용을 통해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수출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 해외 컨설팅 진출 등에도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비정부 국제협의체인 국제공공자산관리포럼(IPAF)을 개최했다. 포럼에서는 보다 체계적으로 아시아 공공자산관리기구들이 역내 경제문제에 공동 대응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했다. 또한 부실채권정리 기법과 기업 인수합병 진행 정보 등을 정리한 업무사례집캠코 성공스토리 1, 2를 발간했다.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전년도 국내총생산(GDP) 규모에 육박하는 약 1000조원이다. 캠코는 부채로 고통 받는 서민들의 채무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4월 국민행복기금을 출범했다. 장영철 공사 사장은 "국민행복기금 채무조정 신청자는 전국적으로 14만6000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개인 부실채권 프로그램인 ‘한마음 금융’과 ‘희망모아’ 등 다양한 서민금융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채권액 44조5000억원의 금융채무불이행자 301만 명을 관리하고 있다. 지금까지 채무 감면, 저금리로의 전환, 취업 지원 등 179만 명의 금융소외계층 지원액도 16조9000억원에 달한다. 이 밖에 중소기업인들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과 국유 일반재산을 개발·관리하는 국유재산관리 전담기관의 역할도 하고 있다. 더불어 캠코 체납 징수단 운영을 통해 1억원 이상의 고액 국세체납자에 대한 징수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12일에는 캠코가 관리하고 있는 국가자산을 소개하고 투자 방법을 안내하기 위해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1300명의 개인 및 기관투자가들이 참석해 국유재산, 압류재산, PF물건, 종전 부동산 물건 등에 대한 투자설명을 받았다.



김소원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