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영·기성용, 일단은 'NO'

홍명보
심사숙고했다. 그러나 결정은 단호했다. 홍명보(44) 축구대표팀 감독이 박주영(28·아스널)의 대표팀 선발 여부와 관련해 시기상조라는 견해를 밝혔다. “상황마다 원칙이 바뀔 순 없지 않느냐”며 예외를 적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영국서 본 홍명보, 대표 발탁 보류
"박주영, 의지 있지만 벤치 오래 지켜
기성용, 우여곡절 많아 지켜보기로"

 추석 연휴 기간 중 영국에서 뛰는 유럽파 선수들을 만난 뒤 귀국한 홍 감독은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소속팀 아스널에서 부진한 박주영을 다음 달 열리는 브라질전(12일·서울월드컵경기장)과 말리전(15일·천안종합운동장) 등 두 차례의 대표팀 평가전에서 발탁할 것인지가 관심사였다.



 홍 감독은 “부상에서 갓 회복해 팀 훈련에 합류한 상태”라고 근황을 전한 뒤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니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셀타 비고(스페인) 임대를 마치고 올여름 아스널에 복귀한 박주영은 타 팀으로의 이적을 추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아스널은 프리미어리그 엔트리 25명에는 박주영을 포함시켰지만 실전에는 단 1분도 활용하지 않고 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명단에는 아예 제외됐다.



 경기에 뛰지 못하면서도 뾰족한 해결책이 없는 박주영의 현 상황은 홈 감독에게도 큰 고민거리다. 홍 감독 역시 영국으로 건너갈 때까지는 박주영의 발탁 가능성을 미리 걸어잠그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칙론으로 결론을 내린 건 두 가지 정도 이유가 있다.



 우선 박주영의 컨디션이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나빴다. 홍 감독은 “두세 경기 정도 못 나선 것과 장시간 벤치를 지킨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면서 “훈련 기간이 짧은 대표팀에 (박주영을) 데려오는 게 컨디션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축구인 중에는 박주영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는 현실론이 많았지만, 팬들 사이에서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여론이 생각보다 강했다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홍 감독의 측근은 “홍 감독이 박주영에 대해 기대감을 갖고 있는 건 분명하다”면서도 “박주영이 몸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말리 등 강호들과의 평가전에 나섰다가 부진했을 경우 재발탁의 명분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점을 걱정하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여론을 잠재울 수 있는 명분을 만드는 건 이제 박주영의 몫이다. 홍 감독은 “박주영이 대표팀에 대한 의지가 있다는 것은 확인했다. 어떻게 해야 할지는 본인이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감독은 ‘SNS 파문의 장본인’ 기성용(24·선덜랜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기성용은 미드필더 보강과 맞물려 ‘추가 발탁 1순위’로 지목받고 있지만, 올 시즌 개막 직후 스완지시티에서 선덜랜드로 이적해 새 팀 적응에 전념해 왔다. 홍 감독은 기성용이 최강희 전 감독을 조롱한 SNS 파문에 대한 언급 없이 “기성용이 새 팀에서 경기에 나선 지 얼마 안 된 데다 최근에 감독이 바뀌는 등 우여곡절이 많아 좀 더 지켜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축구협회는 30일께 브라질전과 말리전에 참가할 선수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인천=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