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자흐 유화 플랜트 GS건설 4조원 수주

GS건설이 카자흐스탄에서 37억7716만 달러(약 4조876억원) 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카자흐스탄의 KLPE(Kazakhstan LG Poly Ethylene) 합작사가 발주한 이 프로젝트는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에서 남서쪽으로 1500㎞ 떨어진 아티라우주 카라바탄·텡기즈 일대에 연간 40만t의 폴리에틸렌을 생산하는 석유화학 플랜트 2기를 건설하는 공사다. 영국 페트로팩사, 독일 린데사와 공동으로 진행하며 GS건설의 몫은 14억258만 달러(약 1조5178억원)다. 회사는 폴리에틸렌 공정 및 기타 부대시설의 설계·구매·공사와 시운전을 맡았다. 공사 기간은 47개월이다.



 이 프로젝트는 카자스흐탄에서 최초로 프로젝트파이낸스(PF)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수출입은행이 영국 UKEF 등 유럽 ECA(Export Credit Agency·공적수출신용기관)와 함께 금융 지원에 나선다. GS는 이번 수주를 통해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에서 추가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