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보·정의당 "3자 회담, 신유신정치 굴복 도전장"



통합진보당과 정의당은 16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 민주당 김한길 대표간의 3자 회담에 대해 "온 국민을 신유신정치에 굴복시키려 한 도전장", "선전포고"라며 맹비난을 했다.



진보당 김재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공포정치란 이런 것이었다. 야당과 국민의 요구를 단 하나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박 대통령의 요지부동에 절망을 넘어 섬뜩함이 밀려온다"며 "오늘의 3자회담은 형식만 회담일 뿐 해볼테면 해보라는 선전포고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가정보원 개혁의 제1과제인 남재준 국정원장의 해임을 약속하는 대신 국정원이 스스로 마련하고 있는 개혁안을 기다리라고 말하고 국정원 대선개입사건에 대한 책임지는 자세 대신 '지난 정권에서 일어난 일을 사과하는 것은 무리라며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며 "대선 당시에는 국정원 댓글이 없다고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답변조차 하지 않았다.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 아닌가. 절망감이 밀려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직 기강의 문제일 뿐이라며 모르는 척 같은 말만 되풀이하는 박 대통령의 모습에서 피 묻은 칼을 숨긴 섬뜩함이 느껴진다"면서 "추석 직전 3자 회담으로 흩어진 민심을 수습하고 정국을 정상화시키겠다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의도와는 달리 민심은 정반대로 흘러갈 것이다. 대통령의 대국민 선전포고를 마주하고 숨죽일 국민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하루종일 온 국민이 지켜봤던 3자회동의 결과는 그야말로 실망을 넘어 분노를 폭발케 한다"며 "박근혜 정부 임기가 겨우 10분의 1을 지났다. 앞으로 남은 임기를 이 정부와 어떻게 함께 살아갈지 야당도 국민들도 눈앞이 캄캄하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오늘 박 대통령을 통해 확인한 것은 '이제 대한민국에 민주주의는 없다', '유신공작정치에 대해 군말하지 마라', '야당은 더 이상 대화 협상의 상대가 아니다'라는 끔찍한 현실"이라며 "야당의 굴복을 강요한 오늘 회담은 결국 온 국민을 신유신정치에 굴복시키려 한 도전장"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의 인식이 바뀌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더 이상 없다"며 "민주회복의 길은 오로지 국민들의 힘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 90분간 날선 신경전…朴, 김한길 압박에 숨고르더니

▶ 좁혀지지 않는 거리…박 대통령·김한길 '정면 충돌'

▶ 朴, 국정원 의혹에 "지난 정부 일을 사과하라니…"

▶ 김, 채동욱 사건으로 朴 몰아세우자 "한가하게…"

▶ "金·盧 때는 왜…" 朴 발언에 격한 야유 쏟아낸 민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