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귀 투명 달팽이 "속이 훤히 보이는 모습…실제로 보면 어떨까"

희귀 투명 달팽이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희귀 투명 달팽이’.



속이 훤히 보이는 ‘희귀 투명 달팽이’가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유리처럼 투명한 껍질을 지닌 희귀 달팽이가 크로아티아 동굴의 가장 깊은 곳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희귀 투명 달팽이는 크로아티아 동굴생물학회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 대학 연구진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로아티아 벨레비트산에 있는 ‘루이아 야마-트로야마’ 동굴 980m 지점에서 발견된 이 달팽이의 학명은 ‘Zospeum tholussum’이다.



희귀 투명 달팽이는 주로 물이 흐르는 지점에 모여서 서식하며 거의 움직이지 않는다. 또 제한된 환경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시 감각이 거의 없다고 전해졌다.



연구팀은 희귀 투명 달팽이에 대한 연구 내용을 생물학회지 ‘서브터레이니언 바이올로지’에 발표했다. 희귀 투명 달팽이가 발견된 동굴에는 이 밖에도 다양한 생물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네티즌들은 “희귀 투명 달팽이, 신기한 모습이네요”, “희귀 투명 달팽이, 실제로 보고 싶다”, “희귀 투명 달팽이, 다양한 종들이 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