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2보]軍, 임진강서 월북시도 남성 1명 사살…日서 추방된 40대



일본서 난민신청 받아들여지지 않자 재입국 뒤 월북 시도한 듯



임진강을 통해 월북을 시도하던 40대 남성이 우리 군 초병이 쏜 총에 맞아 사살됐다. 이 남성은 올해 초 일본에서 강제 추방된 40대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16일 "이날 오후 2시23분께 경기 파주시 임진강 낙화리 부근에서 월북을 시도하던 민간인 남성 1명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 이 남성은 남쪽으로 돌아오라는 우리 군 초병의 통제에 응하지 않고 임진강에 뛰어들었다"며 "남성이 사살된 지역은 파주 임진각 서쪽 5~6㎞ 지점 민통선 지역으로 강만 건너면 북한지역"이라고 말했다.



당시 초병은 남성이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접근하자 이를 예의주시하며 수 차례 경고했으나 이에 불응하고 임진강에 뛰어들자 K-2와 K-3 등의 화기로 사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경계 근무 초병이 월북 시도자에 사격을 가한 것과 관련, "적절한 조치로 판단된다"며 "초병 입장에선 북한군인지 민간인인지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월북을 시도한 남성은 남모(47)씨로 올해 초 일본에서 강제 추방당해 한국으로 건너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이 남성의 소지품 중에 여권이 나왔는데 이를 통해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국내에 주소지를 두고 있으며 올해 일본에서 난민 신청을 했다가 거부당해 국내로 돌아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군과 정보당국은 이 남성이 강제출국된 사유와 국내에서의 행적 등을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와 월북을 시도한 경위 등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 대낮에 월북 시도한 40대男, 몸에 스티로폼 칭칭 감고…

▶ 임진강 월북 남성 1명 사살…軍 "적절한 조치였다"

▶ 숨진 월북 남성, "남쪽으로 돌아오라" 경고 무시

▶ "포상휴가" vs "성급해"…누리꾼 반응 엇갈려

▶ 월북 시도 남성 사살 당한 임진강 주변 보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