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7년 된 유리병 편지 발견, "무려 1906년에 쓰여진 편지, 기네스북에도 올라"

[사진 영국 메트로]


 

107년 된 유리병 편지가 발견돼 화제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12일(현지시각)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한 해변에서 107년 전 편지가 담긴 유리병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편지를 최초 발견한 사람은 스티브 서버. 해안가 모래사장에 누워있던 중 파도에 떠밀려 온 유리병을 우연히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유리병이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병 속에 든 편지를 꺼내지 않고 보관했다.



107년 된 유리병 편지는 얼 윌러드라는 사람이 1906년 10월 29일에 쓴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얼 윌러드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워싱턴으로 가던 중 이 편지를 바다에 던진 것으로 보인다.



107년 된 유리병 편지는 현재까지 발견된 병 속에 든 편지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107년 된 유리병 편지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107년 된 유리병 편지 발견되다니 신기하다”, “107년 된 유리병 편지 발견, 편지가 보존된 게 놀라워”, “107년 된 유리병 편지 발견, 편지는 무슨 내용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