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버섯 주의 "성묘 갔다가 발견한 버섯, 함부로 먹지 마세요"

독버섯 주의 [사진 중앙포토]




 

‘독버섯 주의’.



추석 연휴를 맞아 성묘객 등 산행객이 늘어나고 있다. 이 가운데 독버섯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해 ‘독버섯 주의보’가 내려졌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성묘길이나 가을철 산행에 쉽게 볼 수 있는 식용버섯과 유사한 형태의 독버섯에 의해 식품안전 사고가 매년 지속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요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독버섯은 대개 색이 화려하고 진하거나 원색이다. 냄새가 고약하고 끈적끈적한 점액이 있다. 결이 세로로 찢어지지 않고 벌레가 먹은 흔적이 없다.



이같은 독버섯은 가열이나 조리로도 독성이 없어지지 않는다. 맹독성 독버섯을 먹은 경우엔 구토와 설사 등의 증상이 일어난다. 심해지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식약처는 “버섯 섭취 후 이상한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