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작은 SUV, "장난감? 면허증 있어야 운전 가능한 정식 자동차!"

[사진 유투브 영상 캡처]


 

세상에서 가장 작은 SUV가 등장했다.



‘가장 작은 SUV’로 화제를 모은 이 자동차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사는 오스틴 콜슨(Austin Coulson, 29)이 만든 것이다. 2014년 판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작은 자동차’로 선정됐다.



‘가장 작은 SUV’는 길이 1.2m, 폭 0.6m, 높이 0.6m의 작은 자동차다. 그러나 면허증이 있어야 운전을 할 수 있는 정식 자동차로 정식 도로 주행이 가능하다.



가장 작은 SUV의 최고 속도는 시속 53㎞에 불과하나, 연비가 좋아 1갤런(약 3.8리터)으로 85마일(약 136.8㎞)을 달릴 수 있다고 전해졌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SUV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가장 작은 SUV, 직접 타 보고 싶다”, “명절에 가장 작은 SUV 타고 고향 가면 하루 넘게 걸리겠네”, “가장 작은 SUV, 도로 달리면 무서울 것 같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