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19kg 거대 라이거 "무서울 것 같은데 의외로 순해"

419kg 거대 라이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419kg 거대 라이거’.



사자와 호랑이 사이에서 태어난 종을 일컫는 ‘라이거’. 세계에서 가장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라이더가 등장해 화제다.



최근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몸무게가 419kg 달하는 거대 라이거(liger)가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고양이 과 동물’ 2014년 판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 비치 사파리 공원에서 사육 중인 ‘헤라클레스’라는 이름의 라이거.



수컷 사자와 암컷 호랑이 사이에서 태어난 라이거 ‘헤라클레스’는 올해 12살이다. 몸길이가 총 3.3m이고, 어깨까지의 높이는 1.2m에 달한다. ‘헤라클레스’가 하루에 먹어치우는 고기의 양만 9~11kg에 달한다.



공원 관계자는 “헤라클레스가 사람을 잘 따른다”며 “지난 여름에도 수많은 관광객이 헤라클레스를 보기 위해 찾을 만큼 인기가 높은 동물”이라고 말했다.



‘419kg 거대 라이거’를 본 네티즌들은 “419kg 거대 라이거, 무서울 것 같은데 순한가 보다”, “419kg 거대 라이거 진짜 크네”, “419kg 거대 라이거, 실제로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