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대생 청부살해' 주치의·영남제분 회장 구속기소, 사모님 입원비가…

‘여대생 청부살해’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윤길자(68)씨의 형집행정지를 도운 혐의로 윤씨의 주치의와 전 남편이 구속기소됐다.



16일 서울서부지검은 신촌 세브란스 박병기(54) 교수를 허위 진단서 작성 및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윤씨의 전 남편인 영남제분 회장 류원기(66) 회장을 배임증재 및 특가법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윤씨에게 허위 진단서를 발급해주는 대가로 류 회장으로 1만 달러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박 교수가 작성한 진단서 중 법리상 허위 명백한 3통(2008년 10월, 2010년 7월, 2012년 11월)만 적용했다”고 밝혔다.



류 회장은 영남제분 회삿돈 87억원을 빼돌린 뒤 허위 진단서 발급 청탁과 함께 2억5000만원을 윤씨의 입원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윤씨는 2007년 이후 38회 입 퇴원을 반복했고, 박 교수는 그 중 23회 입원 결정을 내리고 외래진료나 응급실 거치지 않고 즉시 입원시켜준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청부살인 사모님' 주치의, 세브란스서 입원 거절하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