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명숙 전 총리, 2심 유죄. 1심 무죄 깨고 징역 2년

한명숙 전 국무총리(69) [사진 중앙포토]
    서울고법은 16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기소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69)의 2심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1년과 추징금 8억8000여만원을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한 전 총리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의 직접증거인 한만호의 검찰진술이 원심에서 번복이 있었더라도 신빙성이 인정된다”이라고 밝혔다.

한 전 총리는 2007년 3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한신건영 대표 한만호로부터 경선 지원금 현금 9억여원과 미국 달러화를 받은 혐의로 2010년 불구속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한 전 총리가 9억원을 받았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한 전 대표의 검찰진술뿐인데 기록과 제반 사정에 비춰 합리성, 일관성 등이 없다”며 “두 사람이 직접 정치자금을 건넬 정도로 친밀한 사이였는지 의심이 간다”고 한 전 총리에게 무죄를 판결했다.



이에 항소한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4년과 추징금 한화 5억8000만원, 미화 32만5000달러를 구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