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유자식 상팔자' 강용석 "두 아들이 모은 4000만원 주식으로 날려"

[사진 JTBC ‘유자식 상팔자’]




  강용석이 “두 아들이 모은 4000만 원을 주식으로 날렸다”고 말했다.



추석특집으로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은 ‘부모님께 차마 물어볼 수 없었던 것은?’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강용석의 큰아들 강원준(16)은 “주식으로 날린 내 돈 언제 갚을 거냐?”고 폭로했다. 이어 “부모님께 받은 용돈과, 친척들에게 받은 세뱃돈 등을 16년간 모았다. 2000만 원 정도 되는 돈을 아빠가 다 가지고 가서 주식으로 날렸다. 주식으로 날린 내 돈을 언제 갚을 생각인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에 강용석은 “원준이 돈 뿐만 아니라 (둘째) 인준이 돈 까지 투자해 총 4000만 원을 날렸다. 고수익 펀드로 아이들 돈을 불려줄 생각이었는데 불려주기는커녕, 사분의 일 토막이 났다. 지금도 그 주식이 있는데, 언젠간 오를 거라는 희망이 있다”고 해명했다.



함께 출연한 이경실은 강용석의 큰아들 강원준에게 “아빠가 만약 돈을 끝까지 안 갚으면, 아빠의 출연료를 네 앞으로 압류시켜라. 그러면 금방 돌려받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돈 돌려받는 방법을 전수했다는 후문이다.



추석특집 JTBC ‘유자식 상팔자’는 17일과 18일 밤 11시, 1~2부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