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사 순간 포착 개구리, "달 탐사선 발사 순간 튀어 올라, 어떻게 된 거야?"

[사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인스타그램]


 

달 탐사선의 발사 순간 황당하게 개구리가 포착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3일(현지시각) 버지니아주 월롭스아일랜드에서 달 탐사선 ‘라디’가 발사되는 순간 포착된 개구리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달 탐사선 ‘라디’의 발사 순간, 연기 사이로 사지를 벌린 채 공중에 뛰어오른 개구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사진은 사진작가 크리스 페디가 ‘라디’의 발사 순간을 담기 위해 설치한 자동카메라에 찍힌 것이다. 합성 사진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나사는 사진에 대해 “고압 스프링쿨러 작동을 위해 설치된 간이 물 저장소 근처에 개구리가 있다가 발사 때 압력으로 공중에 솟구친 것으로 보인다”며 ‘발사 순간 포착 개구리’ 사진이 찍힌 배경을 설명했다.



‘발사 순간 포착 개구리’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발사 순간 포착 개구리, 뜬금없어서 너무 웃겨”, “발사 순간 포착 개구리는 가만있다가 봉변당했네”, “발사 순간 포착 개구리를 발견한 것도 대단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