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표 반려' 채동욱, 연가 내고 출근 안해

사표 수리가 유보된 채동욱(54) 검찰총장이 16일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대검찰청은 이날 "채 총장은 오늘 연가를 내 출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채 총장은 지난 13일 조선일보가 제기한 혼외아들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감찰을 지시하자 사의를 표명한 뒤 대검청사를 떠났다.



이어 채 총장은 현재 자택이 아닌 다른 곳에 머물며 주말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채 총장은 16~17일 연가 형식으로 출근을 하지 않은 채 추석을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청와대와 여권 등에서 '진실규명이 우선'이라고 밝힌 만큼 당분간 칩거하면서 혼외자 의혹 제기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채 총장은 지인에게 "FM대로 간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개인적으로 선임한 변호사 2명을 통해 조선일보를 상대로 낸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준비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혼외자로 지목된 채모(11)군의 모친 임모(54)씨를 상대로 유전자검사에 나설 것을 설득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채 총장이 연가로 자리를 비우는 동안 길태기(55) 대검 차장이 업무를 대신하게 된다. 채 총장의 사표가 공식 수리되지 않아 대행체제로 운영되는는 것은 아니다.



[뉴시스]



관련기사

▶ 채동욱, 사표 후 최초 심경토로 "김광수 감찰 지시 번복? 그건…"

▶ 박지원 "채동욱 불법사찰, 검찰 내부 제보 '확실'"

▶ "채동욱 사의 표명 적절" 30.8% vs "부적절" 55.7%

▶ 기획낙마설에 발끈한 靑 "보도 후 적법하게 감찰했다"

▶ 서울변회 "채동욱 보도, 아동 인권 침해…형사처벌 대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