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계 원로 서청원 "화성갑 공천 신청"

새누리당의 박근혜계 원로인 서청원(70·전 6선·사진) 전 한나라당 대표가 10월 30일 실시되는 경기 화성갑 보궐선거에 공천 신청을 할 예정이다.



자서전 배포하며 출마 기정사실화

서 전 대표 측 관계자는 15일 본지와 통화에서 “그동안 여러 가지 검토를 했으나 재·보선 공천신청 마감일인 16일 화성갑에 공천 신청을 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전했다.



 화성갑은 고희선 전 새누리당 의원의 별세로 보궐선거가 확정됐다. 서 전 대표는 이날 『우정은 변치 않을 때 아름답다』라는 제목의 자신의 평전을 언론에 배포하며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당초 서 전 대표는 고향(충남 천안) 주변인 서산-태안 지역이나, 충청권 출신 인구가 많은 인천 서-강화을 지역의 재선거를 노렸지만 이들 지역이 10월 재·보선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화성갑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서 전 대표는 2008년 총선 당시 친박연대를 창당했다가 비례대표 공천헌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1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지난 1월 복권됐다.



 서 전 대표의 공천 신청은 당내에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다. 당 일각에선 청와대가 내년 전당대회 때 대표 출마가 유력한 김무성 의원을 견제하기 위해 서 전 대표를 미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서 전 대표는 최근 사석에서 “당권에 뜻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전 대표는 김 의원을 포함해 당내 친이계 인사들과도 접촉하면서 정지작업을 벌여왔다.



 서 전 대표는 당·청 관계를 원만히 조율한 당 원로로서의 역할론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18대 화성갑 국회의원을 지냈고 이번 보선 출마 선언을 한 새누리당 김성회 전 의원은 “서 전 대표는 서울 동작갑에서 계속 출마했던 분인데 왜 갑자기 화성갑에 나온다는 거냐”고 반발했다.



이소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