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대졸자 연봉 … 명문대 순 아니네

미국에서 졸업생들의 연봉을 기준으로 한 대학 순위가 공개됐다. 소위 명문대 출신이라고 해서 높은 수입을 올리는 게 아니라는 사실이 다시 확인됐다.



하비머드·해군사관·칼텍 1·2·3위

 미국 연봉 통계분석업체인 ‘페이 스케일’은 14일(현지시간) ‘2013~2014 대학별 연봉 리포트’를 발표했다. 1000여 개 대학의 졸업생 140만 명의 수입을 분석한 결과 중견 직장인의 중간값 기준으로 1위를 차지한 대학은 14만3000달러(약 1억5500만원)를 기록한 하비 머드 칼리지였다. 해군사관학교(13만1000달러·현역 군인 제외)가 2위였고, 캘리포니아 공과대학(Caltech)과 스티븐스 공과대학이 12만4000달러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이는 불과 나흘 전 발표된 시사주간지 ‘US 뉴스 & 월드리포트’의 대학 순위와는 차이를 보이는 결과다. 입학 성적과 평판 등을 기준으로 매긴 당시 순위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한 프린스턴대는 페이 스케일 순위에서는 6위(12만1000달러)에 그쳤다. 두 번째 명문으로 꼽힌 하버드대는 8위(11만9000달러), 3위였던 예일대는 12위(11만7000달러)에 머물렀다.



 페이 스케일 집계에서 초봉 중간값 기준으로는 해군사관학교(7만7100달러), 육군사관학교(7만4000달러), 하비 머드 칼리지(7만3300달러) 순으로 높았다. 프린스턴·하버드·예일대 졸업생의 초봉은 5만~5만6100달러로 30위권 내에도 들지 못했다.



 고소득을 보장하는 전공은 석유공학, 보험수리학, 핵공학, 화학공학, 항공공학 등 공과 계통이 휩쓸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