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비비탄 난동 부렸던 주한미군 징역 3년 선고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부장 김환수)는 서울 이태원에서 비비탄총을 쏘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로 기소된 주한미군 크리스티안 로페즈(26) 하사에 대해 13일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함께 차에 탄 상태에서 비비탄총을 쏜 혐의(폭행)로 불구속기소된 F상병(22·여)에 대해서는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로페즈 하사는 사람을 죽게 만들 수도 있는 차량을 몰고 수차례 돌진하는 바람에 공무 수행 중인 경찰에게 큰 상처를 입혔다”며 “ 중요한 범죄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엄벌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