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北 영변 핵시설 재가동 동향 예의주시"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정부는 12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지난달 가동을 시작했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북한의 핵활동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알고 있는 내용을 말하는 게 도움이 안 될 때가 있다. 확인할 수 없다"면서 "그러나 정부로서도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재차 "우리가 알고 있는 내용을 말씀 드리는 것이 도움이 안될때가 있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보여야 북한과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는 한국과 미국 등 주변국가들의 입장 때문에 북한에게 핵개발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준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조 대변인은 "현재 6자회담 참가국이 취하는 북한에 대한 자세는 북한의 비핵화를 확실히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여야 의미있는 비핵화 회담이 될 수 있겠다는 것은 과거 경험으로부터 도출된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존스홉킨스 국제관계대학원의 한미연구소는 전날 위성사진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북한이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영변 실험용 원자로를 재가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