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상여금 평균, 지난해보다 상승…"우리 회사도 오를까?"

[추석 상여금 평균 , 중앙포토]
  

‘추석 상여금 평균’.



직장인들의 올해 추석 상여금으로 평균 94만 7000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이다. 상여금 상승에 이어 연휴 일수도 지난해보다 늘었다.



최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31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3년 추석 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올해 근로자 1인당 받는 추석 상여금의 평균 금액은 94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보다 3만9000원 상승한 금액이다.



추석 상여금 평균은 기업별로 볼 때, 대기업의 경우 120만9000원으로 작년 대비 4만2000원이 늘어났고, 중소기업은 85만6000원으로 3만7000원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추석 연휴 일수도 늘어났다. 올해 추석 연휴 일수는 지난해 대비 0.2일 늘어난 평균 4.3일로 나타났다. 응답 기업 중 61.8%는 ‘5일 이상 쉰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9.8% 증가한 수치다.



추석 상여금 평균 상승 소식에 네티즌들은 “추석 상여금 평균, 대기업과 중소기업 차이가 크네”, “추석 상여금 평균 올랐다는데 우리 회사도 오르겠지?”, “추석 상여금 평균이 생각보다 높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