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 홀로 타는 견공, "매일 10시간씩 버스에서…" 애타는 주인 찾기

[버스 홀로 타는 견공, 사진 영국 데일리메일]


 

‘버스 홀로 타는 견공’.



버스 홀로 타는 견공의 소식이 전해졌다. 중국의 한 마을에서 주인 없는 개 한 마리가 15일째 버스를 홀로 탑승해 눈길을 끌었다. 버스에 탑승한 개는 무언가를 애타게 찾는 모습이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중국 청두시에서 버스를 홀로 타는 견공 ‘황황’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황’은 청두 시내 광양사 앞 주차장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매일 같이 버스에 탔다 내렸다를 반복하고 있다고 한다. 황황은 다른 승객들과 함께 버스를 기다리다 버스가 오면 버스에 탄다. 이어 모든 좌석을 일일이 살핀다.



이와 같은 ‘황황’의 행동은 잃어버린 주인의 냄새를 찾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 주민들은 ‘황황’이 해가 질 때까지 하루 10시간 정도 버스를 오르내리며 주인을 찾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버스 기사는 “처음엔 그저 먹이를 찾는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10시간 정도 버스를 오르내리며 주인을 찾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런 노력에도 ‘황황’은 여전히 주인을 만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버스표 판매원들은 “한 달 전쯤 그 버스정류장에서 황황이 주인과 함께 있는 것을 봤지만 그날 이후 주인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버스 홀로 타는 견공’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버스 홀로 타는 견공 참 불쌍하다”, “버스 홀로 타는 견공 모습이 너무 안쓰러워”, “차라리 버스 홀로 타는 견공에게 좋은 새 주인이 나타났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