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유천 도서관 설립, 3년간 1억…누나 팬들의 통큰 기부 행렬

[박유천 도서관 설립, 사진 일간스포츠]
 

‘박유천 도서관 설립’.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팬들이 ‘박유천 도서관’을 설립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창립 3주년을 맞은 박유천의 팬커뮤니티 ‘블레싱유천’는 30세 이상의 누나·이모 팬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박유천을 응원하는 마음을 선행으로 실천해왔다.



3년 전부터 꾸준히 이웃돕기를 해온 이들은 화상환자 수술비 1000만원 지원을 시작으로 소아암 어린이 돕기, 저소득층 공부방 수해복구 지원과 난방비 지원, 지역아동센터에 무료급식비 지원 등의 활동을 했다.



이번 창립 3주년에는 전라도 신안지역 섬마을 장산면에 ‘박유천 도서관’을 만들었다.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한 도서관과 공부방으로, 현금 500만원과 회원들이 직접 모은 8800여 권의 책, 문구류 등이 기증됐다.



또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를 위해 300만원의 수술비를 지원했고, 신생아들이 단체 입소해 생활하는 ‘가나안 우리집’에도 현금과 책, 문구류를 기부했다.



팬커뮤니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지원한 이웃돕기 금액은 총 1억여 원에 이른다.



네티즌들은 “박유천 도서관 설립, 올바른 팬 문화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박유천 도서관 설립, 스타도 팬이 자랑스러울 것 같다”, “박유천 도서관 설립, 훈훈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