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을 미워한 아기, "엄마책도 같이 버릴게요" 독서 파업

[책을 미워한 아기 온라인 커뮤니티]


   

‘책을 미워한 아기’.



“엄마 나 더 이상 공부 안 해.”



책을 읽는 것이 싫었던 것일까. 책을 미워한 아기의 시위 현장이 포착됐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책을 미워한 아기’ 사진이 소개됐다.



사진에는 한 남자 아이가 화장실 변기 앞에서 단호한 표정으로 서있다. 아이 뒤로 보이는 변기 안에는 각종 책들이 수북하게 쌓여있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아이의 표정도 웃음을 자아낸다. 아이는 입술에 힘을 준 채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다. 자신이 행동에 대한 당당함이 드러난다.



‘책을 미워한 아기’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책을 미워한 아기, 표정에서 단호함이 묻어난다”, “책을 미워한 아기, 엄마 책까지 버렸네”, “책을 미워한 아기, 엄마한테 반항하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아이가 공부가 하기 싫은 나머지 엄마 앞에서 책을 화장실 변기에 버린 것”이라는 추측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