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후 관상, “목소리 기백 넘쳐…건강하고 명이 길다”

[사진 JTBC `신의 한 수`]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하고 있는 김민국, 윤후, 이준수, 성준 등 아이들의 관상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JTBC ‘신의 한 수’ 녹화에서 역학자 조규문은 “어른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관상을 볼 수 있다. 특히 아이들은 부모의 말과 행동에 따라서 관상이 달라지니 집중하라”며 한 수를 시작했다.



복 있는 아이, 없는 아이에 대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조규문은 “김민국, 민율 형제가 뒤통수와 코가 좋다. 그리고 윤후와 이준수는 눈빛이 빛나고, 목소리에 기백이 넘친다. 이런 관상을 가진 아이들은 건강하고 명이 길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성동일의 아들 성준을 언급하며 “눈동자가 빛나고 음성이 차분하고 맑다. 부유하고 귀한 삶을 살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성준은 ‘아빠! 어디가?’에서 자주 책을 읽는데다 아이답지 않게 점잖은 성격으로 ‘성선비’라는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다.



이 밖에 ‘신의 한 수’에서는 가수 배기성이 행사료 대신 받았다는 조선시대 그림을 감정해 본다.



배기성의 그림을 감정한 고미술 전문가는 “조선시대 천재 화가와 관련된 그림”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감정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고 있는 아이들의 관상과 조선시대 유명 화가와 관련된 배기성의 그림 감정 결과는 11일 밤 11시 JTBC ‘신의 한 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