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노래가 계속 생각나요"…공연 초대로 화답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사진 유투브 영상 캡처, YPC프로덕션 제공]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가왕’ 조용필(63)이 받은 초등학생들의 손 편지가 화제다. 최근 조용필은 25명의 초등학생 팬들로부터 “노래가 계속 생각이 난다”, “가족 모두 아저씨 팬이에요”등의 글이 담긴 손편지를 받았다.



조용필의 소속사 YPC프로덕션에 따르면 손 편지를 쓴 초등학생들은 경기 용인 성복초등학교 4학년 5반 학생들. 이들은 이전에도 조용필과 인연이 닿은 적이 있었다.



학생들은 6월 조용필 19집 앨범 수록곡 ‘바운스’가 발표됐을 당시 손수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만든 ‘바운스’ 뮤직비디오를 유투브에 올렸다. 귀여운 그림과 가사가 곁들여진 영상에 고마움을 느낀 조용필은 반 아이들에게 19집 머천다이즈 티셔츠와 CD를 보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조용필은 같은 반 학생들에게 손 편지를 받았다.



편지에는 “Bounce 노래는 너무 재미있고 힘이 솟아요. 앞으로 계속 이런 노래 만들어주세요”, “저희 가족 모두 조용필 아저씨 팬이에요. 조용필 아저씨가 준 옷으로 엄마, 아빠에게 자랑했어요”, “Bounce, Hello 즐겨 들어요. 노래가 나오면 저절로 따라 부르고요. 안 부르면 아쉬워요. 계속 생각이 나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아이들의 정성에 감동받은 조용필은 28일 수원에서 열리는 공연에 이들을 초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소식에 네티즌들은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받은 느낌이 어떨까”,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아이들이 정말 귀엽다”, “조용필 초등학생 손편지,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